‘ 이정도면 자살 아니냐..’ … 8년만에 핸드폰 바꾼 누리꾼의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이 경악했다

누구에게나 애착가는 물건은 하나씩 있다.

이상하게 다른 물건보다 유독 정이들어 낡고 고장나도 버릴 수 없는 물건들이 하나쯤은 있기 마련이다. 그러한 물건들은 보통 추억이 많이 쌓인 것들로 아기때부터 사용한 이불이나 인형등 다양하다.

한 커뮤니티에는 이렇듯 익명의 네티즌이  오랜 기간동안 사용한 애착 물건이 공개되어 많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네티즌은 한 아이폰을 8년동안 사용했다.  자신의 20대를 함께한 추억의 물건이라 쉽게 놓지 못했지만 부쩍 고장이 많아진 탓에 교체할 수 밖에 없었다.

함께 공개된 아이폰의 모습은 그야말로 충격 그자체였다. 이미 화면의 한쪽은 심하게 깨져 잘 보이지 않았고 핸드폰의 테두리는 테이프로 칭칭 감아져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 이정도면 아이폰이 자살한거 아니냐” , ” 8년이나 버티다니 대단하다” , ” 화면이라도 갈아주지..” ,” 이제 보내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