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괴롭힘’ 폭로했던 SM 전연습생 ‘후쿠하라 모네’가 글을 ‘정정’했다

SM엔터테인먼트 전연습생 후쿠하라 모네가 레드벨벳 아이린에 대해 괴롭힘 등을 폭로했다가 글을 정정했다.

후쿠하라 모네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도 연습생 시절 아이린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슬기 언니가 지켜줬다”라며 ‘이지매’와 ‘괴롭힘’ 등을 강조했다.

후쿠하라 모네는 과거 아이린과 SM엔터테인먼트에서 함께 연습생으로 활동했다.

이어 자신의 글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자 모네는 “정정이 필요하다”라며 “‘괴롭힘’이라는 말은 너무 넓은 의미의 용어라 오해가 있어서 쓴다. 괴롭힌다고 해도 계속 괴롭히는 게 아니라 마음에 안 드는 게 있으면 뭐라고 하는 것”이라고 정정했다.

한편, 아이린은 최근 ‘갑질 연예인’으로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지난 21일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가 SNS에 한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고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녹취록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22일 밤 아이린은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하며 논란은 일단락되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