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모르겠다…”…방송에서 소율이 영상 편지를 쓰다가 오열한 이유

가수 소율이 방송에서 영상편지를 쓰다가 오열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2일 MBN ‘미쓰백’에서 문희준 아내이자 크레용팝 멤버 소율이 출연해 ‘버리고 싶은 과거와 꿈꾸는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쓰백’ 포스터 촬영 후 소율은 미래의 자신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라는 말에 “20살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나는 누굴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결혼하면서 또 ‘나는 누굴까’라고 생각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남편이 너무 잘해줘요. 우리 남편 너무 사랑한다”라며 “우리 소중한 가족들도 중요하고 소중하지만 일단 나 박소율부터 챙겨 보겠다”라고 전했다.

또 “나 자신 박소율의 건강과 내 자아를 찾는게 먼저 인 것 같다”라며 “그래야 우리 가족 모두가 행복할 것 같다. 나 자신부터 사랑하자”라고 전했다.

한편 소율이 출연하는 MBN ‘미쓰백’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